트럼프 미 대통령, “대북 추가제재 철회 지시”… 北달래기나서나
트럼프 미 대통령, “대북 추가제재 철회 지시”… 北달래기나서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트럼프 미 대통령, “대북 추가제재 철회 지시”… 北달래기나서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대북 추가 제재에 대한 철회를 지시했다고 전격적으로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에 대한 기존 제재에 더해 대규모 제재가 추가될 것이라고 오늘 재무부에 의해 발표가 이뤄졌다”며 “나는 오늘 이러한 추가제재 철회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WP는 이날 저녁 “트럼프가 가리킨 건 수일 내에 예정된, 사전에 알려지지 않았던 미래의 제재였다”고 이 사안에 정통한 행정부 당국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기사를 쓴 존 허드슨 기자는 트위터에서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발표된 대북제재를 철회한 것이 아니라 다음 주 발표 예정으로 아직 발표되지 않은 대규모 제재를 취소한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도 정부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철회한 제재는 중국 해운사 2곳에 대한 (21일) 제재가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 발언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좋아하며 이러한 제재들이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제재를 가리킨 건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대북제재 철회를 지시, 북미 간 긴장을 풀고 ‘하노이 노딜’ 이후 교착에 빠진 비핵화 협상 살리기에 직접 나섬에 따라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강 대 강 대치를 이어온 북미 교착상태가 새 국면을 맞을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