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금고지기’ 경리실장 해외 출국 후 잠적…경찰, 행방 추적
‘버닝썬 금고지기’ 경리실장 해외 출국 후 잠적…경찰, 행방 추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버닝썬 관련 범죄 의혹들. 연합뉴스


‘버닝썬 금고지기’ 경리실장 해외 출국 후 잠적…경찰, 행방 추적

마약 투약과 유통, 경찰 유착, 탈세 등 각종 의혹이 불거진 클럽 ‘버닝썬’에서 장부 작성과 관리 등 경리업무를 총괄한 여성 A씨가 해외로 출국해 잠적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버닝썬 운영’ 실체를 정확히 아는 ‘키맨’으로 보고 행방을 쫓고 있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말 버닝썬에서 폭행 사건이 벌어진 이후 클럽의 경리실장 직을 그만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버닝썬을 퇴사한 뒤 미국으로 떠났다. 이를 두고 A씨가 불명예스러운 일에 연루됐다거나 도피설 등 온갖 추측이 나오고 있다.

버닝썬 운영을 잘 아는 한 인사는 “버닝썬과 같은 대형 클럽에서 경리 업무는 아무에게나 맡기지 않는다”며 “매출 장부를 적는 법부터가 일반 업소와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어 “버닝썬의 운영 실태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이 A씨일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A씨가 경리실장을 지내며 버닝썬의 전반적인 운영상황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버닝썬과 관련한 논란이 커지기 전 A씨가 버닝썬을 그만뒀으며 현재 미국에 머무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A씨를 조사할 필요는 있는데 연락이 잘 닿지 않는 상태”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A씨에게서 어떤 구체적인 혐의점을 발견한 것은 아니다”라며 “현재로서는 참고인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