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행복주택 수원·안성에 1천90가구 추가…총 목표 물량 1만가구 확보
경기행복주택 수원·안성에 1천90가구 추가…총 목표 물량 1만가구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17개 시·군 29개 사업지구에 1만409가구 공급
경기도시공사는 올해 청년 및 신혼가구를 위해 용인 죽전, 성남 판교, 광교 원천, 동판호수공원 지역에 총 1천744가구의 경기행복주택을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시공사 제공=연합뉴스
경기도시공사는 올해 청년 및 신혼가구를 위해 용인 죽전, 성남 판교, 광교 원천, 동판호수공원 지역에 총 1천744가구의 경기행복주택을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시공사 제공=연합뉴스

수원과 안성에 1천90가구 규모의 경기행복주택이 들어선다. 이로써 경기도는 2022년까지 공급하기로 한 경기행복주택 1만가구 목표 물량을 모두 확보했다.   

경기도는 최근 국토교통부로부터 수원과 안성에 1천90가구 규모의 경기행복주택 추가 공급물량을 배정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수원 광교신도시 내 수원 광교2지구(면적 1만510㎡)가 790가구, 안성시 당왕동 안성청사복합지구(옛 도 의료원 안성병원 부지. 면적 8천384㎡)가 300가구이다.

도는 이번 추가 물량 배정으로 2022년까지 공급하기로 한 당초 목표치 1만가구를 넘어선 총 1만409가구의 경기행복주택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경기행복주택’은 정부의 행복주택을 기반으로 임대보증금 이자 지원, 신혼부부 육아에 필요한 주거공간 확대 제공, 공동체 활성화 지원 등 도의 3대 특수 지원시책을 더한 ‘경기도형 공공임대주택’이다.

도의 경기행복주택 1만409가구는 17개 시·군 29개 사업지구에 공급된다. 이 중 남부가 23개 지구 7천121가구, 북부가 6개 지구 3천288가구이다.

경기행복주택은 이번에 추가된 물량을 포함해 지금까지 331가구가 입주를 완료했으며 3천20가구는 착공한 상태다. 4천205가구는 사업계획 승인을 받아 착공 준비중이며 나머지 2천853가구는 사업계획 승인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도는 이번에 추가로 배정받은 수원과 안성 2개 지구를 대상으로 조만간 타당성 검토, 경기도의회 승인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2020년 상반기까지 사업계획 승인을 받고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1만가구 공급 목표보다 더 많은 경기행복주택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경기행복주택이 청년층의 주거 진입 장벽을 낮춰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는 주거 사다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