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행복주택 후보지, 수원·안성에 1천90호 추가 확보
경기행복주택 후보지, 수원·안성에 1천90호 추가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료사진



경기도가 국토교통부로부터 수원과 안성에 1천90호 규모의 ‘경기행복주택’ 추가 물량을 배정받았다. 이에 따라오는 2022년까지 경기행복주택 1만 호 공급을 추진 중인 경기도의 공급물량도 1만 409호로 확대됐다.

24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1일 국토부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행복주택 후보지 선정결과를 통보받았다. 앞서 도는 지난 1월 국토부에 수원광교2 790호와 안성청사복합 300호 등 총 1천90호에 대한 경기행복주택 후보지 제안서를 제출했다.

경기행복주택은 ▲정부의 행복주택을 기반으로 임대보증금 이자 지원 ▲신혼부부 육아에 필요한 주거공간 확대 제공 ▲공동체 활성화 지원 등 3대 특수 지원시책을 더한 경기도형 임대주택이다. 도가 기존에 확보한 물량은 9천319호며, 이번 추가물량 확보로 총 1만 409호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권역별로는 경기남부가 23개 지구 7천121호, 경기북부가 6개 지구 3천288호다.

이번에 추가로 선정된 수원광교2 후보지는 광교택지개발지구에 있으며, 반경 1.5㎞ 안에 경기대ㆍ아주대가 있어 청년층 수요가 많다. 인근에 경기대역과 영동고속도로 동수원IC, 광역버스 등 대중교통 접근성도 우수해 후보지로 선정됐다.

이와 함께 안성청사복합 후보지는 옛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부지다. 도는 지난해 11월 안성시, 경기도시공사와 협약을 맺고 당초 부지매각 방침을 변경해 이곳에 경기행복주택과 주민센터 등 공공복합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인근에 한경대, 중앙대 안성캠퍼스, 안성 제1ㆍ2산업단지 등이 위치해 입주수요가 충분하고 안성종합버스터미널과 대형마트 등 교통과 생활편의시설이 우수해 후보지 선정로 낙점됐다.

도는 타당성 검토, 경기도의회 승인 등의 행정절차를 진행한 뒤 오는 2020년 상반기까지 사업계획 승인을 받고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행복주택이 청년층의 주거 진입 장벽을 낮춰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는 주거 사다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행복주택은 현재까지 주택건설 사업계획 승인 7천556호, 착공 3천351호, 입주자 모집 1천607호, 입주 331호가 완료된 상태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