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고교서 식중독 잇따라...원인은 급식 김치 가능성
인천 고교서 식중독 잇따라...원인은 급식 김치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인천 고등학교 2곳에서 잇따라 발생한 집단 식중독은 학교 급식에 공급된 김치 때문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22일 인천시와 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최근 식중독이 발생한 부평구 A 고교와 서구 B 고교에서 수거한 식품 검사대상물을 검사한 결과, 급식에 나온 김치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A 고교는 배추김치, B 고교는 알타리 김치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각각 검출됐으며, 납품 업체는 두 학교가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차 검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옴에 따라 문제가 된 김치에 대해 추가 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또 해당 김치 납품 업체를 찾아 식품을 거둬 다른 곳으로 김치가 유통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관계당국은 아직 급식 보존식과 증상을 보인 학생들의 인체검사 대상물 검사가 계속되는 만큼, 명확한 식중독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설사나 구토를 한 학생들에게서 채취한 검사 대상물과 김치에서 나온 바이러스가 일치하는지도 확인해봐야 한다”며 “다음 주까지는 계속 추가 검사가 이뤄질 예정이어서 원인을 확정 지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노로바이러스는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을 먹거나 환자와 접촉하면 감염된다. 주로 겨울철에서 이듬해 초봄까지 발생하며 구토나 설사 등 증상이 나타난다.

한편, 지난 15일 학생 8명이 구토와 복통 등의 증상을 보인 A 고교에서는 이날까지 식중독 의심 환자가 43명으로 늘었다.

또 같은 날 학생 17명이 같은 증세를 호소한 B 고교는 식중독 의심 환자가 111명으로 증가했다.

보건당국이 이들 의심 환자를 대상으로 검사대상물을 조사한 결과 A 고교 학생과 급식 종사자 17명, B 고교 학생 12명에게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시, 담당 구청, 교육청, 경인식품의약품안전청은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이들 학교에 급식중단 조처를 내린 상태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