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좀비 등장에 혼비백산…"숨이 안 쉬어져"
강호동 좀비 등장에 혼비백산…"숨이 안 쉬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탈출2' 강호동과 유병재가 좀비 등장에 혼비백산했다. 방송 캡처
'대탈출2' 강호동과 유병재가 좀비 등장에 혼비백산했다. 방송 캡처

방송인 강호동과 유병재가 좀비 등장에 혼비백산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예능 '대탈출2'에서는 미래대학교 UFO 연구시설을 탈출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호동과 유병재는 E등급 보안카드를 찾기 위해 한 팀이 돼 통제실을 수색했다. 두 사람은 검은 선에 연결된 연구원들의 시체들 사이에서 한 시체 목에 걸린 보안 카드를 발견했다.

연구원 시체의 목에 걸린 보안 카드를 빼낸 순간 시체들이 좀비로 변했다. 갑자기 일어선 좀비들에 놀란 두 사람은 재빠르게 도망치기 시작했다. 놀란 강호동은 당황하며 비명을 질렀고, 유병재는 빠르게 계단으로 도망쳤다.

검은 줄에 연결된 좀비들은 그들을 끝까지 쫓지 못했고, 두 사람은 계단 위에 올라서야 안도의 한 숨을 내쉬었다. 강호동은 "숨이 안 쉬어진다"며 자리에 주저앉았다.

유병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너무너무 무서웠다"며 "호동이 형을 챙길 생각은 엄두도 못냈다. 호동이 형도 마찬가지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강호동도 인터뷰에서 "고산병? 산소 부족할 때 그런 그런 심정이었다"며 "들숨 날숨이 잘 안 되더라. 앞은 안보이지, 뛰어 올라가서 숨은 막히지. 나도 모르게 그 자리에서 주저 앉았다"고 이야기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