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문화재단, 31일 군포역서 <군포 3.31 만세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개최
군포문화재단, 31일 군포역서 <군포 3.31 만세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문화재단이 오는 30일 군포역 앞 특별무대에서 <군포 3ㆍ31 만세운동 100주년 기념행사>를 연다.

이번 행사는 1919년 3월31일 군포장에서 주민 2천여명이 참여한 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열린다. 음악회와 특별공연,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된다.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군포장 만세운동 재연행사와 함께 3ㆍ31 만세운동 당시 시민들의 의상을 입어보고, 가족 독립선언서를 만들어보는 등 3.31 만세운동과 관련된 다양한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11시 기념식에 이어 <군포에 울려퍼지는 대한독립만세>에서는 군포윈드오케스트라, 김은희무용단, 한얼국악예술단, 군포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무대에 올라 3.1운동, 대한민국 독립에서부터 발전하는 우리나라의 모습을 노래한다. 오후 3시 30분에는 군포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 군포시립여성합창단 등이 군포시민 2천명과 함께하는 공연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면>이 이어지고, 보이스앙상블‘라클라쎄’가 뮤지컬 <영웅>의 하이라이트 곡들을 선보인다. 이날 행사의 대미는 비보잉그룹 ‘진조크루’와 록밴드 YB(윤도현밴드)의 특별공연이 장식한다.

재단 관계자는 “군포 3.31 만세운동은 군포는 물론, 안양과 의왕지역 주민들까지 참여한 독립만세 운동이었다”며“의미있는 날을 기억하는 마음으로 많은 시민들의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군포시가 주최하고 군포문화재단이 주관한다.

허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