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 이엘리야, 이러다 진짜 만날라
광희 이엘리야, 이러다 진짜 만날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희와 이엘리야가 '모두의 주방'에서 핑크빛 기류를 형성해 관심을 받았다. 올리브
광희와 이엘리야가 '모두의 주방'에서 핑크빛 기류를 형성해 관심을 받았다. 올리브

방송인 광희와 배우 이엘리야가 묘한 '핑크빛' 기류를 형성해 보는 이들마저 떨리게 만들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모두의 주방'에서는 거미, 이엘리야, 김용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광희는 이엘리야의 출연에 좀처럼 눈을 떼지 못했고, 다른 출연진들은 그런 광희를 놀렸다.

광희와 이엘리야의 핑크빛 분위기는 요리를 하면서 한층 무르익었다. 담양의 달빛무월마을을 다녀왔다는 이엘리야의 말에 광희는 "여기서 감양까지는 가기 힘들다. 제가 운전해드리겠다"고 했고, 모두가 놀리자 광희는 "다 같이, 다 같이"라며 수습했다.

또 광희가 낙지 손질을 하던 중 미끄러져 물이 튀었고, 이엘리야가 휴지를 가져의 그의 얼굴을 닦아줬다. 이에 광희는 감출 수 없는 기쁜 표정을 지으며 "낙지가 이렇게 고마울 줄이야"라며 설렜다.

광희는 이엘리야와 요리를 하며 "이제 곧 자음 작품 들어가요?"라고 물었고, 이엘리야가 "전작과 완전 다른 캐릭터"라고 하자, "로맨스 아니죠? 너무 다행이다. 그냥 사극해라. 여전사 이런 거 로맨스 없는 거"라며 점점 대놓고 관심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급기야 이엘리야는 "연락해라"라고 했고, 광희는 기쁜 마음에 "(이엘리야가) 저보고 연락하래요"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