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현장에서 호루라기 불며 주민 대피시킨 경찰들
화재 현장에서 호루라기 불며 주민 대피시킨 경찰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삑~ 불났습니다. 빨리 대피하세요.”

한밤중 불이 난 아파트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호루라기를 불며 주민 대피를 유도해 인명피해를 막은 사실이 알려져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25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0시 15분께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삼산경찰서 부개2파출소 순찰차 2대가 현장에 출동했다.

당시 10층짜리 아파트 3층 발코니에서 불이 나고 있었으나 소방당국은 현장에 도착하기 전이었다.

대피하는 주민 모습이 보이지 않자 부개2파출소 소속 허규선 경장 등 경찰관 4명은 즉각 2개 팀으로 나눠 아파트로 뛰어갔다.

1팀은 10층으로 올라가 내려오면서 각 세대의 문들 두드리며 대피를 유도했다.

다른 팀은 1층부터 위로 올라가면서 문을 두드렸다.

허 경장 등은 소지하고 있던 호루라기를 불면서 화재 사실을 알렸다.

이들은 문밖으로 나온 주민들에게 계단을 따라 아파트 외부로 대피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허 경장은 이 아파트 7층에 거주하고 있는 A씨(79)가 거동이 불편해 대피하는 데 어려움을 겪자 직접 그를 업고 아파트 외부로 옮기기도 했다.

경찰의 신속한 대응으로 아파트 주민 50여 명은 모두 다친 곳 없이 무사히 대피했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인명피해를 막고자 주민들을 대피시키는 것은 경찰의 당연한 역할”이라며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라면 누구라도 같은 조치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