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횡단하던 어머니, 신원조회해보니 28년 전 실종수배… 가족 극적상봉
무단횡단하던 어머니, 신원조회해보니 28년 전 실종수배… 가족 극적상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24일 수원 인계파출소에서 28년 만에 만난 모자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수원남부경찰서 인계파출소 제공
▲ 지난 24일 수원 인계파출소에서 28년 만에 만난 모자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수원남부경찰서 인계파출소 제공

 


“운 나쁜 하루로 기억될뻔했던 날이 수십 년 만에 가족을 만나게 될 운명 같은 날이 되다니… 아직도 믿기지 않네요”

무단횡단을 하다 적발돼 실종수배자로 확인된 60대 여성이 경찰의 도움으로 28년 만에 극적으로 가족과 상봉한 사연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25일 수원남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64)는 지난 24일 오후 2시48분께 수원 인계동의 한 도로에서 무단횡단을 하다 인근 순찰을 돌던 경찰에 적발됐다. A씨는 가사도우미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인력사무소를 찾아다니던 중이었다.

당시 A씨를 적발한 인계파출소 조은식 순경, 이영일 순경은 대상자 인적사항을 파악하다 A씨가 프로파일링에 등록된 실종수배자라는 것을 알게 됐다.

A씨는 1992년 2월 경제적 위기와 남편의 죽음 등으로 조울증 증세를 보여 오산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자취를 감춰 가족들로부터 신고가 접수된 상태였다. 가족들은 A씨를 찾기 위해 집 주변과 자주 찾던 곳, 지금은 사라진 지명인 ‘수원구’로 적힌 옛 주소지까지 샅샅이 뒤졌지만 결국 A씨를 찾지 못했다.

이후 세월이 흐르는 동안 병원 기록도 조회가 되지 않아 가족들은 A씨가 사망한 것으로 알고 체념하며 살아왔다.

A씨 역시 가족들이 자신을 찾고 있는 줄 몰라 집으로 돌아갈 생각을 하지 못했다. 다만 매일 밤 잠들기 전 자식들의 안녕을 빌며 가족들을 그리워했다고 전했다.

인계파출소 측은 A씨의 인적사항을 파악해 수원 인계동에 살고 있는 A씨의 아들 B씨(40)에게 소식을 전했다.

B씨는 처음에 보이스피싱을 의심하다 수화기 너머로 들리는 A씨의 목소리를 듣고 나서 곧바로 파출소를 향했다.

우여곡절 끝에 만난 모자는 “그동안 얼굴이 왜 이렇게 상했냐”며 서로를 어루만지고 울먹였다. B씨는 “얼마 전 수원으로 주거지를 옮겼는데 지척에 어머니가 계신 줄도 모르고 돌아가신 줄로만 알았다”며 “어머니를 찾아 보호해주고 만남까지 주선해 준 경찰의 배려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28년 동안 헤어져 있던 가족을 만나게 해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보행자 지도단속을 통해 이번 사례와 같은 선행을 펼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