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컨벤션센터 준공식, 1만명 움집.. 교통대란 우려
수원컨벤션센터 준공식, 1만명 움집.. 교통대란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컨벤션센터가 오는 29일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하는 가운데 준공식 당일 1만 명가량의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교통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25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29일 오후 5시부터 4시간 동안 광교신도시 수원컨벤션센터 열린 광장과 1층 전시장에서 수원컨벤션센터 준공식과 축하콘서트를 연다.

수원컨벤션센터는 수원시가 여러 우여곡절 끝에 19년 만에 완공하는 것으로, 경기남부 마이스(MICE) 산업의 허브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정부부처 및 국내 컨벤션센터 관계자와 시민 등 5천여 명 앞에서 수원컨벤션센터를 홍보하기 위해 준공식 행사에 공을 들였다. 특히 오후 6시30분부터 식후행사로 월드스타 싸이를 비롯해 조성모, 제시 등 유명 가수의 콘서트를 마련해 준공식을 축제의 장으로 변모시킬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수원시는 준공식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대하면서도 교통난에 대한 걱정 때문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 1만여 명이 넘는 인파가 수원컨벤션센터에 몰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이들이 자가용을 타고 한꺼번에 광교신도시로 몰리면 행사장에 진입하거나 주차하는 데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된다. 현재 동수원IC와 용인서울간 고속도로 이용을 위한 통과 차량 때문에 광교로, 광교중앙로, 국도43호선 등 광교지구 주변 도로에서 상습정체가 빚어지면서 광교지구 안에까지 심각한 체증을 유발하고 있다.

이에 수원시는 교통대책을 준비하면서도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행사 당일 인근 기관들과 함께 총 2천400대가량의 주차장을 확보했고 교통혼잡 최소화를 위해 모범운전자회 등의 협조를 얻어 교통통제에 나설 것”이라며 “행사 참여 시민들께서 조금 불편하시더라도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