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세? 늦지 않았다"…안현모, 산전검사서 안도
"35세? 늦지 않았다"…안현모, 산전검사서 안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상이몽2'의 안현모 라이머 부부. SBS
'동상이몽2'의 안현모 라이머 부부. SBS

라이머 안현모 부부가 임신 계획을 위해 산전검사를 받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라이머 안현모 부부가 함께 산부인과를 찾았다. 임신을 앞두고 정확한 몸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이날 병원에서 기다리며 내내 긴장하던 두 사람은 의사와 상담하면서 조금씩 안정을 되찾았다. "몇 명을 생각하느냐?"는 의사의 질문에 라이머는 "저나 아내나 가능하면 많을 수록 좋다"고 답했다.

안현모는 "저도 윤상현 씨처럼 아이가 많은 걸 좋아한다"며 "남편과 저 모두 3남매, 3자매 사이에서 자라 시끌벅적한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실제 공개된 안현모는 만으로 35세, 라이머는 43세였다. 걱정가득했던 두 사람과 달리, 상담을 하던 의사는 "늦지 않았다"고 말했고, 이를 들은 안현모와 라이머는 안도하며 그제서야 웃을 수 있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