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대북관’·박양우 ‘논문 표절’·문성혁 ‘특혜채용’ 해명 진땀
김연철 ‘대북관’·박양우 ‘논문 표절’·문성혁 ‘특혜채용’ 해명 진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문체부·해수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정병국, 김연철 과거 발언놓고 “북한 대변인 역할” 직격탄
박양우·문성혁, ‘대필·위장전입’ 의혹도 여야 치열한 공방
최정호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 내일 재논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회는 26일 외교통일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를 각각 열어 김연철 통일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 자질과 도덕성, 업무수행 능력 등을 검증했다.

이날 청문회에서 야당 의원들은 각 후보자들의 과거 논란성 발언, 논문 표절 및 대필의혹, 위장전입 의혹 등에 대해 파상공세를 퍼부은 반면 여당 의원들은 일부 논란이 제기됐지만 전문성이 뛰어나고 도덕적 흠결이 거의 없는 등 장관으로서 적임자라고 강하게 반박, 공방을 벌였다.

외통위(위원장 윤상현)의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에서는 과거 SNS에 올렸던 “박왕자씨 피격은 통과의례”, “남한의 NLL(북방한계선) 고수가 철회돼야 한다”는 등 논란성 발언과 이념 편향성 논란이 도마 위에 올랐다.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평택갑)은 김 후보자의 이념 편향성 논란을 감안, “오늘이 천안함 폭침 9주기인데, 천안함 폭침은 누구의 소행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묻고,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천안함은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침몰했다”면서 “비극적 죽음에 대해서는 깊은 애도를 표시한다”고 답했다.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여주·양평)은 박왕자씨 피격 사건과 관련,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요구하는 박씨 아들의 음성을 녹음파일로 틀고, “후보자가 (박씨 사건을) 국민이 겪어야 할 통과의례라고 발언하고 글을 쓴 게 이해가 안 간다”면서 “이거야말로 북한의 대변인 역할이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안양 동안갑)은 “김 후보자는 청와대 인사검증 위배 기준 7가지 중 어디 하나에도 해당 안 되는 깨끗한 후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문체위(위원장 안민석)의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한국당 한선교 의원(용인병)은 박 후보자가 지난 2007년 박사 과정 당시 부하 직원에게 ‘논문 관련 자료를 제공받았다’고 답변하자 “국가 공무원이 자기 상관 대학교 박사 논문을 쓰는데 심부름하는 자리냐”고 질타했다.

민주당 안민석 문체위원장(오산)은 영화계 종사자들이 CJ 사외이사 출신인 박 후보자의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데 대해, 박 후보자가 “이유를 알고 싶다”며 의문을 표하자 “잘 이해가 안된다는 자세는 심히 걱정된다”면서 “영화인들의 목소리를 잘 성찰해 달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또한 농해수위의 문성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에서도 장남의 한국선급 특혜채용 의혹, 위장전입 의혹, 건보료 납부 회피 문제 등을 놓고 야당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한편 국토교통위원회(위원장 박순자)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었지만 여야 간 이견차로 인해 회의를 열지 못했다. 국토위는 오는 28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보고서 채택 문제를 다시 논의할 계획이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