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부모살해’ 돈 노린 계획된 강도살인
‘이희진 부모살해’ 돈 노린 계획된 강도살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조사 일단락… 피의자 김다운 검찰 송치

‘이희진씨(33ㆍ수감 중) 부모살해’ 사건의 피의자 김다운씨(34)가 검찰에 넘겨졌다.

이 사건은 이씨 일가의 돈을 노린 계획적 강도살인 사건으로 일단락났다.

안양동안경찰서는 26일 브리핑을 열고 김씨를 강도살인 등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중국 동포 A씨(33) 등 3명을 고용해 지난달 25일 오후 4시6분에서 이튿날 오전 10시14분 사이 안양시 소재 이씨 부모의 아파트에서 이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이씨 동생이 슈퍼카 부가티를 판매하고 받은 돈 가운데 일부인 5억 원을 강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씨 부모의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김씨는 피해자들의 아들인 이씨가 불법적인 주식거래와 투자유치 혐의로 막대한 돈을 챙긴 뒤 수감된 사실이 알려짐에 따라 이씨가 부모에게 몰래 돈을 넘겼을 것으로 보고 이씨 부모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김씨는 “살인은 공범들이 우발적으로 저질렀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지만 경찰은 김씨가 이씨 부모의 아파트에 들어갈 때 살인현장을 은폐할 때 사용하기 위한 표백제(락스)를 가져간 점 등을 근거로 살인까지 계획에 둔 범행으로 결론 내렸다.

김씨에게는 강도살인과 시체유기 혐의 외에도 주거침입, 범행 당시 경찰을 사칭한 공무원자격 사칭, 범행 전 이 씨 아버지의 차량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한 데 따른 위치정보법 위반 등 모두 5개 혐의가 적용됐다.

아울러 김씨는 지난 이달 17일 수원의 한 편의점 앞에서 검거됐는데 경찰은 이 20여 일간 김씨가 이씨의 동생을 상대로 추가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판단, 강도예비 혐의에 대한 수사를 계속해 추후 추가 송치할 방침이다.

한편 범행 당일 중국 칭다오로 출국해 사실상 경찰 수사망을 빠져나간 A씨 등 공범들에게는 현재 인터폴 적색수배가 내려져 있다.경찰은 중국 공안이 A씨 등에 대한 신병을 확보하면 국제사법공조를 통해 국내로 송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신상이 공개된 ‘이희진 씨 부모살해 사건’ 피의자 김다운이 26일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안양동안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윤원규 수습기자
신상이 공개된 ‘이희진 씨 부모살해 사건’ 피의자 김다운이 26일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안양동안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윤원규 수습기자

양휘모ㆍ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