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삼목석산 ‘골재 채취 허가’ 반발…시민단체 ‘공익감사 청구’ 전면전
영종도 삼목석산 ‘골재 채취 허가’ 반발…시민단체 ‘공익감사 청구’ 전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성명 문제점 지적
“서울항공청 환경평가 검토않고 승인”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공항 인근 삼목석산에서 골재를 채취할 수 있도록 허가한 서울지방항공청에 대해 인천 시민단체가 감사원의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연대)는 26일 성명을 통해 “서울항공청은 공사의 삼목석산 개발이 환경영향평가 대상 사업인지도 검토하지 않고 계획을 승인했다”며 “법규를 위반하는 실시계획에 허가를 내준 서울항공청에 대해 공익감사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삼목석산 개발 목적이 애초 공항 건설에 필요한 골재 채취에서 현재 제3단계 물류단지 부지 조성으로 바뀐 만큼, 2003년 당시 공사 측이 공항 지역 전체에 대해 받은 환경영향평가는 유효하지 않다는 것.

연대는 “공사 측은 2003년 환경영향평가에서 석산을 제거하기로 협의했기 때문에 별도의 평가가 필요하지 않다며 환경보전방안 검토 보고서로 대체했다”며 “3단계 물류단지 조성이 석산 개발 목적인 만큼 2단계 물류단지 조성 때처럼 환경영향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공사는 인천시 중구 운서동 하늘문화센터 뒤편 삼목석산에서 골재를 채취하기 위해 서울항공청에 공사 허가를 요청해 지난해 10월 승인을 받았다.

공사는 제4활주로와 북측 계류장 조성 등 인천공항 4단계 건설에 필요한 골재를 충당하기 위해 약 50m 높이의 삼목석산 일부를 허물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삼목석산 일대를 평지화해 항공물류단지로 조성할 방침이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