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손흥민·이재성 득점포' 앞세워 콜롬비아 2-1 제압
한국, '손흥민·이재성 득점포' 앞세워 콜롬비아 2-1 제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한국과 콜롬비아의 평가전. 이재성이 두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손흥민 등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이재성(홀슈타인 킬)의 득점포를 앞세운 한국 축구대표팀이 ‘강호’ 콜롬비아를 제압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2위의 강호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서 손흥민과 이재성의 득점과 ‘거미손’ 조현우(대구)의 신들린 선방에 힘입어 2대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2일 볼리비아 평가전(1-0)에 이어 콜롬비아까지 잡고 3월 A매치 2연전을 모두 이겼다.

아울러 이날 승리로 한국은 이란 대표팀 사령탑 재임기간 1무 4패의 열세를 보였던 콜롬비아 대표팀의 카를루스 케이로스 감독과의 ‘무승 징크스’도 떨쳐냈다.

벤투호는 콜롬비아를 상대로 최전방에 손흥민과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투톱으로 내세운 4-1-3-2 전술을 가동했다.

이날 한국은 전반 초반 손흥민의 날카로운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16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한 손흥민이 황의조의 패스를 이어받아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며 전반을 1대0으로 앞선 채 마쳤다.

하지만 후반 들어 반격에 나선 콜롬비아가 후반 3분 루이스 디아스가 한국의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개인기를 활용해 돌파한 뒤 오른발 슛으로 연결하며 만회골을 터트렸다.

이후 잠시 주춤했던 경기 상황에서 이재성이 해결사로 등장했다.

후반 13분 중원에서 김민재의 패스를 받은 이재성은 오른쪽 측면에서 안쪽으로 쇄도하며 감각적인 왼발 슛으로 콜롬비아의 골문을 열어 2대1로 재차 리드를 잡았다. 이후 후반 막판 상대의 강력한 공세에 맞서 골키퍼 조현우가 연달아 슈퍼세이브를 선보이며 승리를 지켜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