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현장] '페르소나' 윤종신 "'러브게임' 99%는 아이유 분노"
[kg현장] '페르소나' 윤종신 "'러브게임' 99%는 아이유 분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제작자로 나선 가수 윤종신. 연합뉴스
영화 제작자로 나선 가수 윤종신. 연합뉴스

가수 윤종신이 이경미 감독이 연출한 '러브 게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윤종신은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페르소나' 제작보고회에서 이날 불참한 이경미 감독을 대신해 영화 '러브게임'을 소개했다.

윤종신은 "'러브게임'은 소개하기 쉽지 않은 작품"이라며 "봤는데 뭐라고 표현하기 굉장히 어려운 영화다. 이지은의 모든 감정이 다 들어가 있다. 분노가 99%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주인공인 아이유는 "다혈질적인 부분도 잇고 감정에 솔직한 역할을 맡았다. 화가 나도 터트려 본 적이 많이 없어서 연기에 어려운 부분이 많았는데, 감독과 스태프들이 진짜인 것처럼 만들어줬다"고 말했다.

이어 "테니스를 치다 보니 너무 힘들었다. 해가 질때까지 찍다보니 화가 나더라. 그래서 사실적인 연기들이 많이 나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윤종신은 "(아이유가) 화도 직접적으로 낸다. 국제적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페르소나'는 이경미 임필성 전고운 김종관 4명의 감독이 페르소나 이지은(아이유)을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총 4개의 단편 영화 묶음으로 구성된 오리지널 시리즈로 오는 4월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