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몽', 송일국 복귀로 시청률 독주
'주몽', 송일국 복귀로 시청률 독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특별기획드라마 '주몽'(극본 최완규 정형수, 연출 이주환 김근홍)이 송일국의 복귀와 송지효의 첫 등장에 힘입어 시청률 독주 태세를 이어갔다.

TNS미디어코리아에 따르면 '주몽'은 25일 42.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주 자체 최고 시청률 43.0%에 버금가는 높은 시청률.

반면 이날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독신천하'는 6.0%를 나타냈으며, KBS 2TV '구름계단'도 4.5%에 그쳐 '주몽'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이로써 '주몽'은 한동안 안정적인 독주를 계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주몽(송일국)의 첫 부인인 예씨부인이 될 예소야가 첫 등장해 관심을 모았다. '궁'에 출연했던 송지효가 맡은 예소야는 한백족 족장의 딸로 이날 생명이 위독한 주몽을 지극정성 간호로 살려내 두 사람의 인연을 암시했다.

예소야는 주몽을 둘러싸고 소서노와 함께 후반부 멜로 구조를 이루는 인물로 송지효가 캐스팅돼 관심을 모아왔다.

송지효의 등장에 대해 네티즌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송지효의 사극 연기에 대해 "첫 출연이라고는 하지만 혼자 외롭게 현대극을 하는 듯한 대사와 표정"이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반면 "약간 대사 처리가 미흡한 면도 있지만 처음 등장이니 앞으로 더욱 발전할 것 같다"며 잘 어울린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날 방송은 지난 몇 회 분량에서 얼굴을 비추지 않았던 주몽의 재등장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그동안 주몽은 전쟁에서 실종된 뒤 이에 대한 상황 설명 없이 드라마에서 사라져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왔다.

주몽은 이날 방송에서 전쟁 중 부상해 의식을 잃고 강을 따라 떠내려가다 한백족 족장에게 발견됐다. 이후 한백족 부족 내 반란으로 부여로 돌아오지 못하고 감금된 상황으로 설명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