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논란 언급…'차태현 내기 골프' 금지어
윤종신 논란 언급…'차태현 내기 골프' 금지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디오스타' 윤종신이 차태현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윤종신이 차태현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윤종신이 차태현 내기골프 관련해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윤종신은 지난 27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는 게스트를 소개하던 중 "아 내가 읽어야 하는구나"라며 차태현을 떠올렸다. 이에 김구라는 "단촐해. 대본 소화력이 안 돼?"라며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채연과 배슬기가 볼링 동호회에서 함께 활동 중인 사실을 전했다. 채연은 "운동이라는 게 원하는 대로 안 되면 남들이 아닌 자신에게 화가 난다. 팀워 중 하나가 삽질 하게 되면 화가 난다"라고 이야기했다.

채연은 "김수현과 팀으로 많이 쳤는데, 결정적인 순간에 실수를 하면 저도 모르게 '야'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고백했다. 이에 배슬기는 "볼링을 팀전으로 하다보면 내기는 그렇게 크지 않게 하는데, 천원 내기에 더 열을 올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윤종신은 "'라스'에서 내기는 금기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 또한 자막을 통해 '여러분들은 지금 고품격 내기 얘기 없는 방송을 보고 계십니다'라고 차태현을 간접적으로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