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서 추돌사고 후 불, 조수석에 남성 추정 시신...운전자 행방 묘연
용인서 추돌사고 후 불, 조수석에 남성 추정 시신...운전자 행방 묘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돌사고 후 불이 난 경차 조수석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지난 31일 오후 9시30분께 용인시 처인구 마평교차로 인근 이동면 방면 도로에서 모닝 승용차가 주차돼 있던 6.5t 화물차를 추돌하면서 불이 나 모닝 차량 앞부분이 모두 탔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조수석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됐으며, 운전자는 행적이 묘연한 상태다.

차량 소유자는 A씨(30)로 밝혀졌으나, 사망자가 A씨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현장을 떠난 운전자와 사망한 사람 모두 같은 물류센터 직원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사고 장면은 보지 못했으나 보닛에서 연기가 피어오르자 운전자가 내려 조수석 동승자를 끌어내리려다 여의치 않자 달아나는 것을 봤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운전자의 행방을 쫓고 있다”고 말했다. 용인=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