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미국에 시장개척단 파견
중기중앙회, 미국에 시장개척단 파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중소기업의 미국시장 수출상담회를 통해 254만 8천 달러 규모의 상담 성과를 거뒀다.

1일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의 미국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달 25일부터 31일까지 일주일동안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에 중소기업 12개사로 구성된 시장개척단을 파견, 현지 바이어와 1대1 수출상담회를 열었다.

이 기간동안 시장개척단은 뉴욕에서 85건, 173만 5천 달러를, LA에서는 51건, 81만 3천 달러 등 모두 136건 254만 8천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중기중앙회는 이번 상담이 향후 112만 8천 달러 규모의 수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시장개척단 파견은 미ㆍ중 무역분쟁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미국 내 중국제품의 대체 수요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진행됐으며 중기중앙회 미국 사무소가 현지 시장성 평가를 맡아 우수 중소기업 제품을 엄격하게 선정했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뉴욕은 최근 5년간 화장품, 의료기기 위주로 한국 제품의 수출 증가 폭이 크고 LA는 한류 영향으로 한국 문화콘텐츠 관련 소비재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기초 화장품을 생산하는 워너비코스메틱의 김보민 대표는 “뉴욕과 로스엔젤레스에서 많은 바이어들과 릴레이 상담을 진행했다”며 “미국 내에도 한류의 영향으로 K-뷰티에 대한 관심이 증가해 바이어들의 반응이 기대보다 좋았다”고 말했다.

반려동물 위생제품을 생산하는 디메이드 김재명 대표는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이 높은 미국 시장 바이어들이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향후 수출계약까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고 소감을 밝혔다.

박미화 중기중앙회 무역촉진부장은 “미ㆍ중 무역갈등 속 미국 내 소비재 시장 진출에 대한 중소기업의 높은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전략적으로 상담회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북미 시장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