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돌사고 후 불난 차량서 시신… 현장 떠났던 운전자 자수
추돌사고 후 불난 차량서 시신… 현장 떠났던 운전자 자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돌사고 후 차량에서 불이 나자 조수석에 탄 친구를 두고 종적을 감췄던 30대가 사고 발생 하루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당시 사고 차량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동승자는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용인동부경찰서는 1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도주차량) 위반 등의 혐의로 A씨를 입건했다.

A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9시20분께 용인시 처인구 마평교차로 이동면 방면 도로에서 모닝 승용차를 몰다 주차돼 있던 6.5t 화물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조수석에 있던 B씨에 대한 구호 조치를 하지 않아 B씨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차량 블랙박스를 확인한 결과, A씨는 추돌사고 후 이곳을 지나던 다른 운전자에게 신고를 부탁한 데 이어 불이 난 모닝 차량 조수석에 탄 B씨를 운전석 쪽으로 끌어내려고 시도했다. 그러나 불이 커진 뒤 A씨는 종적을 감췄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해 화재를 진압했을 때에는 B씨가 조수석에서 불에 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유족 및 주변인 조사 끝에 차량 운전자가 A씨인 점을 확인해 수사에 나섰고, A씨는 사고 하루 만인 1일 오후 주소지 관할인 구리경찰서에 자수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음주운전 여부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용인=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