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스쿨미투’ 여고 교사 8명 입건
인천 ‘스쿨미투’ 여고 교사 8명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자들에 성적농담 정서 학대
일부 교사 부적절한 신체접촉

교내 성폭력을 고발하는 스쿨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가해교사로 지목된 인천 한 사립여자고등학교 교사들이 경찰에 입건됐다.

2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아동복지법 및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인천시 부평구에 있는 모 사립여자고등학교 교사 A씨(50) 등 8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이 중 6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학교 교실 등에서 학생들에게 성적인 농담이 섞인 발언을 하는 등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부 교사는 학생들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인천시교육청은 해당 고등학교 학생들이 페이스북 등에 피해 사실을 공론화하자 전교생 620여 명을 조사해 지난 2월 이 학교 전·현직 교사 23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이 학교 스쿨미투는 해당 학교 한 학생이 올해 1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교사들의 여성 혐오와 청소년 혐오·차별 발언을 공론화하겠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시작됐다.

이 학생은 ‘교복이 몸을 다 가리기 때문에 음란한 상상을 유발해 사실상 가장 야한 옷’이라는 교사의 발언 등 학교에서 이뤄진 여러 성추행과 성희롱 의혹을 폭로했다.

다른 학생들은 ‘생리통 심한 아이에게 ’열 달 동안 생리 안 하게 해 줄까‘라고 한 발언이 빠졌다’라거나 ‘못생긴 X들은 토막 살인해야 한다’고 했다‘는 댓글을 달며 스쿨 미투에 동참했다.

한편, 인천에서는 지난해 여중과 여고를 중심으로 스쿨 미투 폭로가 시작됐다.

이에 시교육청은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판단한 중구 모 사립여고, 부평구 모 여중, 남동구 모 사립여고 교사 70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경찰은 이들 중 교사 12명을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