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한강유역환경청 경안천 수변녹지 조성위해 맞손
용인시-한강유역환경청 경안천 수변녹지 조성위해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경안천 수변녹지가 친환경 도시숲으로 조성된다.

용인시는 4일 시청에서 한강유역환경청과 경안천 수변녹지조성 시범공동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강유역환경청과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수변녹지를 조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처인구 포곡읍 영문리 102번지 일원 7만7천727㎡에 오는 2022년까지 44억 원을 투입해 친환경 수변녹지인 도시숲을 조성하게 된다. 사업비는 양 기관이 50%씩 부담키로 했다.

이곳엔 수변 정화림을 비롯해 다양한 생태를 체험할 수 있는 습지와 휴식공간이 함께 조성될 예정이다.

올해 말까지 설계를 완료해 내년 초에는 공사에 착공한다.

이를 위해 한강유역환경청은 사업대상지 토지를 매입하고, 녹지 조성 설계·공사를 비롯 향후 사후관리 등을 지원한다.

용인시는 토지매입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설계에 반영, 공사에 참여한다. 습지 유지관리와 민원처리 등의 사후관리도 시에서 맡기로 했다.

백군기 용인시장과 나정균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이 자리에서 경안천의 수계를 보호하고 지역 주민들이 편히 이용할 수 있는 생태공간을 조성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나 청장은 “양 기관이 뜻을 합쳐 경안천의 수질을 개설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나누고 가꾸는 수변관리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 시장은 “수변녹지는 시민들에게 친환경 녹색휴식공간을 제공하고 미세먼지 저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경청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친환 경 생태공간을 확장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강유역환경청은 경안천 상류인 처인구 운학동 424-2일지 일대 10만2천26㎡에 단절된 녹지공간을 연결해 건강한 생태 축으로 복원하는 수변생태벨트를 조성하고 있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