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PL, 루마니아 순방…동유럽 지도자들과 국제 평화 컨퍼런스 개최
HWPL, 루마니아 순방…동유럽 지도자들과 국제 평화 컨퍼런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이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3일까지 4박6일간 루마니아를 순방하고 인천국제공항에 4일 귀국했다.

이번 평화순방은 루마니아 외교부, 레반트문화문명연구소(ISACCL), 발트흑해이사회, 부쿠레슈티대 등과 함께하는 평화 컨퍼런스에 참석하고자 이뤄졌다. 지난 1~2일동안 진행된 평화 컨퍼런스는 ‘장기적 분쟁 해결을 위한 문화외교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ISACCL이 주최하고 루마니아 외교부, HWPL, 발트흑해이사회를 비롯 부쿠레슈티대 정치행정 국립대학, 민주주의를 위한 루마니아재단, 국제윤리를 위한 국가 간 의회연합의 공동 협력으로 진행됐다.

행사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세계평화를 위한 종교의 역할 ▲한반도 평화통일의 길 ▲세계평화를 위한 레반트 이니셔티브(세계평화를 위한 국제단체의 역할) ▲폐회식으로 진행됐다.

개회식 후 루마니아 부쿠레슈티 국립미술관과 라마다호텔에서는 기독교, 불교, 유대교, 이슬람교, 시크교, 힌두교, 루마니아 정교, 바하이교 등 종교 지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세계평화를 위한 종교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종교 평화 세션이 각각 개최됐다. 이어진 ‘한반도 평화통일 포럼’에서는 동유럽 5개국 전 대통령 및 유럽과 아시아 평화운동가 및 인권단체 대표, 언론인 등이 모여 한반도 평화 통일을 위한 국제적 지지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 HWPL1

독일 내 북한 인권단체 ‘사람(SARAM)’ 대표 니콜라이 쉬프레켈스는 “한반도가 독일 통일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점들을 교훈삼고 통일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독일 통일이 빠른 시간 내 이뤄졌으나 감정적 공감대를 이루지 못하면서 갈등이 심화됐다”며 “한반도는 이를 대비하고 통일 후 북한 주민들의 인권 회복에 대한 지원 등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스타프 밀러 핀란드 상공회의소 중재원(FAI) 대표이자 HWPL 국제법 제정 평화위원회 위원은 한반도 분단은 외세 강압으로 이뤄졌다는 점을 언급하며 “국제사회는 한반도 평화통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또한 한반도가 평화 통일을 이루기 위해 국제사회가 두 국가의 결정을 우선적, 절대적으로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만희 HWPL 대표는 “이 시대가 평화 실현 해법을 알면서도 하지 않으면 어떤 지적을 받겠나”며 “누구에게도 미뤄서도 안 되고 후대에 바래서도 안되니 이 시대의 문제는 오늘날 우리가 해결해야 한다. ”고 말했다.

한편 HWPL은 평화포럼 이후 루마니아 청년단체 마스터피스와 국제청년평화그룹(IPYG)이 함께하는 평화교육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루마니아 중ㆍ고교 교사 8명을 평화교육 교사로 임명했다.

최원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