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를 빛낸 인물] 어유소 (1434~1489)
[경기도를 빛낸 인물] 어유소 (1434~148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애의 난’ 진압한 적개공신 1등 문신

어유소는 조선 초기의 문신으로 여진족의 토벌과 이시애의 난 진압 등에 참여한 인물이다. 그는 1434년 경기도 양주군 이담면 지행리(현 동두천시 지행동)에서 평안도 병마수군 도 절제사를 지낸 어득해의 아들로 태어나 세조 2년인 1456년 무과에 장원급제해 관직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세조 6년(1460년)에는 야인 정벌에 큰 공을 세워 승진해 통례문통찬이 되고, 세조 9년(1463)에는 회령부사를 거쳐 이시애의 난 진압에 참여했다. 이때 적개공신 1등이 돼 예성군에 봉해지고 공조판서에 특진됐다. 이후 함경북도 절도사, 좌리공신 4등, 평안북도 절도사를 두루 지냈다.

성종 20년(1489) 성종을 호종해 포천 영평현에 도착했을 때 원내에서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성종은 그의 갑작스러운 크게 슬퍼하여 위를 거두고 부위를 후하게 내려주었다. 묘는 경기도 양주군 동두천읍(현 동두천시 광암동) 산72번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1986년 4월28일 동두천 향토유적 제4호로 지정됐다.

동두천문화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