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UCL 8강전서 맨시티 상대 결승골 폭발
손흥민, UCL 8강전서 맨시티 상대 결승골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반 33분 왼발 환상슛으로 1-0 승리 견인
▲ 손흥민(토트넘)이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 홈 경기에서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뒤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이 생애 처음으로 경험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무대에서 골 사냥을 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33분 극적인 결승골을 터트려 1대0 승리에 기여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올 시즌 18호 골이자 2월 14일 도르트문트(독일)와의 16강 1차전 이후 이번 시즌 두 번째 챔피언스리그 득점을 기록했다. 또한 2016-2017시즌 토트넘에서 기록했던 개인 최다골(21골) 경신도 가시권에 뒀다.

특히, 지난 4일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에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개장 역사적인 ‘1호 골’ 주인공이 됐던 손흥민은 이번 득점으로 두 경기 연속 골 행진을 벌이며 홈 팬들을 열광시켰다.

아울러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은 토트넘은 ‘강호’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기선을 제압하며 18일 새벽 맨체스터에서 열리는 원정 2차전을 앞두고 준결승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날 토트넘은 최전방 원톱에 해리 케인, 2선에 델리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 손흥민을 세워 맨시티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12분 대니 로즈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주며 위기를 맞은 토트넘은 골키퍼 위고 로리스가 상대 키커 세르히오 아궤로의 오른발 슛을 몸을 날려 막아내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후 반격에 나선 토트넘의 손흥민은 전반 42분 페널티지역 안으로 돌파하던 중 상대 수비수 파울로 저지당해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었지만, 키커 로즈의 왼발 슛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다.

후반 들어 손흥민의 날카로움이 점차 살아나며 토트넘이 주도권을 잡았다.

후반 3분 페널티 아크 오른쪽서 왼발 슛을 날리며 영점을 조절한 손흥민은 부지런한 움직임으로 상대를 위협하며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후반 10분 케인이 파비언 델프와 충돌해 발목 부상을 입는 악재가 발생하며 토트넘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이 때 토트넘의 구세주로 나선 이가 바로 손흥민이다.

후반 33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골라인 끝까지 볼을 가져간 뒤 반대 방향으로 몸을 틀어 수비수를 제치고 환상적인 왼발 슛으로 맨체스터 시티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에 일격을 당한 맨체스터 시티는 후반 막판 리로이 자네, 케빈 더브라위너를 교체 투입해 만회골을 노렸지만, 토트넘의 골문을 여는데 실패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