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연예인 지목 박유천, 오늘(10일) 기자회견 연다
황하나 연예인 지목 박유천, 오늘(10일) 기자회견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하나 씨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으로 지목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제스엔터테인먼트
황하나 씨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으로 지목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 중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가 자신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이 있다고 진술하면서, 당사자로 지목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0일 박유천의 기자회견 일정을 알리며 "현재 황하나 마약 수사로 관련한 연예인 A씨로 박유천이 지목되고 있어 이에 대해 직접 기자분들을 만나 입장을 밝히는 자리를 가지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황씨는 수원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마약 투약 경위에 대해 "연예인 A씨가 권유해서 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이에 경찰이 연예인 A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면서 인터넷에서도 그 정체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한편, 경찰은 연예인 A씨를 입건하고 통화내역을 조사하기로 했다. 사실상 A씨에 대한 강제 수사가 본격화 한 것으로, 혐의를 입증할 객관적 증거가 수집되면, 추후 소환 조사도 불가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