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영주산 습지 등 ‘야생생물 보호구역’ 지정… 야생생물 서식처 및 자연생태계 보호
고양시, 영주산 습지 등 ‘야생생물 보호구역’ 지정… 야생생물 서식처 및 자연생태계 보호
  • 송주현 기자 atia@kyeonggi.com
  • 입력   2019. 04. 10   오후 6 : 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최근 야생생물을 보호하고 서식환경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고양시 야생생물 보호구역’을 지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야생생물 보호구역은 행주산성·서오릉·서삼릉 일원 및 영주산 습지 등 4곳으로 총 139만3천679㎡다.

이 중 행주산성·서오릉·서삼릉 일원은 지정기간이 만료돼 재지정됐으며, 일산동구 산황동 영주산 습지는 신규로 지정됐다.

고양시 야생생물 보호구역에는 현재 멸종위기보호종 2급 새호리기·맹꽁이와 천연기념물 큰소쩍새 등 다수의 법적보호종이 서식하고 있어 야생생물 서식처로서의 보호 가치가 높은 지역이다.

야생생물 보호구역에서는 토석채취 등의 훼손행위와 폐기물을 버리는 행위, 취사·야영 등의 행위가 금지되며, 보호구역 안에서 이용·개발 등의 행위를 하고자 할 때에는 고양시와 미리 협의해야 한다.

시관계자는 “야생생물 보호구역의 효율적 관리를 통해 야생생물의 보호와 번식을 도모하고 생물종의 다양성이 증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