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앞 횡단보도 건너던 초등생 친 70대 운전자 입건
학교 앞 횡단보도 건너던 초등생 친 70대 운전자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행자 신호에 학교 바로 앞 횡단보도를 건너던 초등학생을 차로 치어 중상을 입힌 70대 운전자가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76)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후 5시 26분께 인천시 서구 석남동 한 초등학교 정문 앞 편도 3차로에서 자신의 SUV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보행자 신호에 횡단보도를 건너던 초등학교 1학년생 B양(7)을 치어 중상을 입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머리를 심하게 다쳐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상태다.

당시 B양은 횡단보도 신호가 보행자 신호로 바뀌자 어머니보다 약간 앞서서 길을 건너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가 난 횡단보도는 B양이 다니는 학교 정문에서 100m도 채 떨어지지 않은 곳으로 어린이 보호구역이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식당을 가려고 골목길을 찾다가 신호를 못 봤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신호를 어기고 직진하다가 B양을 들이받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