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 "남편 장례식장에서 불륜녀 만났다"
전원주, "남편 장례식장에서 불륜녀 만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방송화면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방송화면

전원주가 우여곡절 많았던 재혼 생활을 털어놨다.

10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전원주의 파란만장했던 인생 이야기가 그려졌다.

첫 남편과 사별 후 운명처럼 만난 두 번째 남편에 대해 전원주는 “돈 쓰기 좋아하고, 놀기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항상 밖에 있는 걸 더 좋아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사준 땅도 있었는데, 땅을 10만 평 사줬더니 다 팔아서 (돈을) 다 뿌렸다. 난 방송을 한창 할 때라 몰랐다”고 말했다.

전원주는 “그리고 남편에게 파주에 여자가 셋이 있다고 하더라. 뒷조사를 했어야 하는데 난 그냥 믿었다”며 “어느 날 친정 어머니가 남편 멱살을 잡았다. 그 때도 나는 몰랐다. 나중에 (남편의) 장례식장에서 사람들이 ‘저 사람이 불륜 상대다’라고 하더라”고 고백했다.

그럼에도 전원주는 남들에게 베풀기 좋아하던 남편을 그리워했다. 그는 남편이 있는 납골당을 찾아 “잘 있었어요? 조금 더 살죠”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