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발달장애 학생들을 위한 ‘희망 키움 야구교실’ 운영
SK, 발달장애 학생들을 위한 ‘희망 키움 야구교실’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는 SK 인천석유화학과 함께 발달장애 학생들에게 야구 체험교육을 제공하는 ‘희망 키움 야구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희망 키움 야구교실’은 인천을 연고로 둔 SK 와이번스와 SK인천석유화학이 지역사회에서 받은 사랑을 환원하기 위해 2017년부터 진행해온 사회공헌활동으로, 발달장애를 가진 지역 학생들에게 스포츠활동 체험 기회를 제공해 신체 발달 촉진과 사회성 및 자신감 제고를 목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올해 희망 키움 야구교실은 오는 11월 27일까지 월 2회 수요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 내 새싹야구장에서 열리며, 인천 서구지역 8개 초·중학교에 재학중인 특수 학급 학생 49명을 대상으로 야구 수업 12회, 명랑운동회 1회 등 총 13회로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두 단체는 스포츠의 건전한 가치를 활용, 지역사회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