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연필 인물 실사 화가·일본으로 간 풍선 등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연필 인물 실사 화가·일본으로 간 풍선 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서서 똥싸개들과 연필 인물 실사 화가, 일본으로 간 풍선 등이 사연이 소개된다.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서서 똥싸개들과 연필 인물 실사 화가, 일본으로 간 풍선 등이 사연이 소개된다.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서서 똥싸개들과 연필 인물 실사 화가, 일본으로 간 풍선 등이 사연이 소개된다.

11일 방송되는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이하 '순간포착')에서는 눈으로 보고도 믿기 힘든 기상천외한 사연들을 만나본다.

# 서서 똥싸개들

'순간포착' 제작진이 특이한 녀석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안산의 한 애견 카페를 찾았다. 밥 먹고 나면 남들과 다른 이상 행동을 보인다는 비숑 '벤'이 두 발로 서더니 갑자기 점프를 하면서 대변을 눈다. 그런데 덩달아 수상한 낌새를 보이는 또 한 녀석이 있다. 갑자기 벽을 잡더니, 두 발로 서서 대변을 보는 비숑 '크러쉬'다.

쌍둥이처럼 똑같이 생겨서는 배변 습관까지 비슷한 두 녀석은 소변 볼 땐 평범하다고 한다. 하지만 잘 놀다가도, 두 발로 일어섰다 하면 어김없이 배변 타임이 찾아온다고 한다.

1년 전, 이곳에 처음 왔을 때부터 요상한 자세로 대변을 봤던 벤을 보고, 크러쉬도 따라서 서서 대변을 싸기 시작했다고 한다. 밥 먹을 때도 꼭 붙어 각별한 우정을 자랑하던 두 녀석은 결국 배변 습관까지 닮아버렸다는 것. 그런데, 이대로 놔둬도 괜찮은 걸까? 묘기에 가까운 두 비숑의 배변 신공을 '순간포착'에서 만나본다.

# 연필 인물 실사 화가

TV 속 스타들을 종이에 옮기는 서일환(31세) 씨를 만나본다.

스카이캐슬의 김서형부터 블랙핑크 제니, 백종원, 마동석, 류준열 등 남녀노소, 분야를 막론하고 핫한 스타는 다 그린다는 일환 씨는 온화한 미소부터 웃을 때 드러나는 치아와 콧수염 등 각 인물의 개성을 최대한 살려 그림을 그린다. 특히 모든 그림을 연필 하나로 그리는데, 그림과 원본 사진을 나란히 두고 비교해 봐도 어떤 게 그림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다.

사진을 똑같이 따라 그리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상상을 더 해 변형해서 그리기도 한다는 일환 씨. 그림 실력을 보여주겠다며 대세 스타 홍진영, 방탄소년단 지민 그리기에 도전한 그는 농도가 다른 연필을 바꿔가며 사용하는가 하면, 뾰족한 지우개와 붓, 두루마리 휴지 등등 다양한 재료를 활용하는 노하우까지 대방출하며 스타들을 완벽하게 재현해냈다.

미술의 꿈을 안고 서양화 전공의 회화과에 진학했지만, 수업 시간마다 혹독한 평가를 받으며 부담을 느꼈다는 일환 씨는 머리를 식힐 겸 연필로 연예인을 그려 SNS에 올려보았다고 한다. 그런데 반응이 매우 좋았고, 그림을 칭찬하는 댓글을 보며 자신감을 얻어 소극적인 성격도 극복할 수 있었다고 한다.

# 개 물어간 개

키우던 강아지 요크셔테리어 '애니'가 눈 깜짝할 새 사라져 버렸다는 다급한 제보를 받고 '순간포착' 제작진이 출동했다.

주인이 일 하는 공장에 설치된 CCTV를 돌려보던 중 믿을 수 없는 놀라운 광경이 펼쳐졌다. 주인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낯선 진돗개가 나타나 애니를 물고 어디론가 사라지는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되어 있었던 것이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주인과 함께 매일같이 공장으로 출퇴근을 했다는 애니. 주인은 5년을 가족처럼 함께해온 애니를 찾기 위해 사방을 돌아다녔지만 그 어디에서도 애니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진돗개는 도대체 왜 애니를 물어갔던 걸까? 제작진은 CCTV를 토대로 진돗개와 애니의 행방을 추적해보았는데, 애니가 사라졌던 그 날의 비밀은 무엇일지 '순간포착'에서 확인해본다.

# 일본으로 간 풍선

바다 건너 일본의 작은 마을에서 믿기 힘든 제보가 날아들었다. 한국에서 멋진 선물이 도착했다는 제보자는 누군가의 이름과 주소, 그리고 소원이 한글로 선명하게 적힌 풍선을 제작진에게 보여줬다.

두 달 전, 집 근처 신사에 들렀다 소나무에 걸린 풍선을 발견한 오카다 요시코 씨는 풍선에 적힌 글씨가 한글임을 직감했다. 그래서 곧장 한글을 공부하는 이웃 주민 다카하시 도키코 할머니에게 달려갔고, 다카하시 할머니의 도움으로 이것이 소원 풍선임을 알았다고 한다.

풍선에 적힌 한국 주소를 찾아간 제작진은 풍선을 날린 주인공를 만날 수 있었다. 일본까지 날아간 풍선의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랐다는 김학수 할머니는 일본의 다카하시 씨가 보낸 편지 덕분에 그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한다. 풍선에서 시작한 특별한 인연에서 이제는 서로 안부 편지를 주고받는 사이가 되었다고 한다.

어떻게 풍선은 터지지 않고 한국에서 일본까지 날아갈 수 있었을까? 국경을 넘어 우연과 기적이 만들어낸 소중한 인연을 '순간포착'에서 만나본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는 오늘(11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