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황하나, 불법영상 유포 의혹도
‘마약 투약’ 황하나, 불법영상 유포 의혹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수사 착수… 혐의 확인땐 추가 송치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31) 지난 12일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불법영상 유포 의혹까지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일각에서 제기된 황씨의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기초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황씨가 지난 4일 마약 혐의로 체포된 후 한 네티즌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황하나가 타인의 성관계 장면 등이 담긴 영상을 불법 유포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황씨로 추정되는 누군가가 다른 사람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게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황씨로 추정되는 이가 지인의 나체, 성관계 장면 등이 담긴 영상을 유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화가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네티즌의 주장과 게시물은 언론 보도를 통해 일파만파 확산된 상태다.

이 같은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황씨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외에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추가 송치될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이 같은 의혹이 제기돼 수사에 착수한 것은 맞다”며 “문제의 영상과 관련한 의혹의 실체가 있는지 살펴볼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황씨는 지난 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수원지법에 출석했을 당시 불법 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절대 없습니다”라고 답하며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