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이 절도범 추격 붙잡아…경찰, 표창 수여
고교생이 절도범 추격 붙잡아…경찰, 표창 수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도범을 추격 끝에 붙잡아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로 선정된 우의기군(17ㆍ오른쪽)이 허경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절도범을 추격 끝에 붙잡아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로 선정된 우의기군(17ㆍ오른쪽)이 허경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광명에서 한 고등학생이 절도범을 추격해 붙잡은 공로를 인정받아 시민경찰 1호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14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우의기군(17ㆍ서울 성지고등학교)은 지난달 31일 오후 7시27분께 광명의 한 도로를 지나다 “도둑이야”라는 인근 금은방 주인의 외침을 듣고 용의자 A씨를 추격, 약 200m를 따라간 끝에 결국 A씨를 붙잡아 경찰에 인계했다.

용의자 A씨는 귀금속을 사는 척하며 금은방 주인에게서 230만 원 상당의 순금팔찌를 건네받은 뒤 그대로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우의기군에게 지난 12일 표창장과 범인 검거 보상금을 수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로 선정했다.

우의기군은 고등학교 축구선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아버지는 광명시 자율방범대에서 25년간 봉사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우의기군은 “‘도둑이야’라는 절박한 외침을 들은 순간 범인이 보여 망설이지 않고 곧바로 쫓아갔다”며 “표창과 보상금을 받고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로 선정돼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