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1년] 1. 인천 정가 총선 모드 돌입
[총선 D-1년] 1. 인천 정가 총선 모드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안정론 vs 정권심판론… 여야, 물밑 전쟁 불 붙었다

21대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왔다.

전국 선거의 바로미터이자 풍향계 역할을 해왔던 인천은 각 정당이 이미 총선 체재에 돌입했다.

특히 지난 총선에서 접전을 벌였던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인천시당은 국정안정론과 정권심판론을 내세우며 필승을 다지고 있다.

이와 함께 송영길(계양을) 의원 등 여당 중진의 험지 출마설과 전 인천시장, 전 기초단체장 등의 출마설이 나돌며 당내 공천 경쟁도 치열해 지고 있다.

본보는 지역정가의 동향과 정당별 준비상황 등을 통해 21대 총선의 향방을 전망해본다.<편집자주>

①인천 정가 총선 모드 돌입

4.15 총선을 1년 앞두고 인천지역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정의당 인천시당이 일찌감치 총선 모드에 돌입했다.

14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각 정당은 인천 13개 선거구에서 현역의원(더불어민주당 7명·자유한국당 6명)에 대해 각당 혁신위원회의 현역의원 견재 움직임 등으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고, 총선을 준비하는 각 시당은 자체 역량을 높이고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민주당 인천시당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34.85%의 득표율로 한국당 득표율 35.25%에 뒤지고도 과반 이상인 7석을 차지하며 승리했고 21대 총선에서는 국정안정론과 높은 정당지지율을 이용해 의석 수 격차를 벌리겠다는 각오이다.

인천시당은 이를 위해 지난해 지방선거 이후 줄어든 지역 권리당원을 5만명 이상 확보하고, 경제와 여성 정책 등 14개 상설위원회와 도시재생 현안을 연구할 특별위원회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인천시당 관계자는 “내년 총선에서 현역 7석을 지키는 것은 물론 더 큰 승리를 위해 최선의 전략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인천시당도 지난해 지방선거 등 최근 선거 패배에 대한 설욕 의지를 다지고 있다.

인천시당은 문재인 정부의 ‘정권 심판론(경제 정책 등)’과 함께, 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의 실정을 공략하며 전세 역전을 노리고 있다.

인천시당은 우선 사고지역인 계양을과 미추홀갑의 당협위원장 내정 등 당내 정비를 마치고, 민주당 정부와 인천시 등의 경제 정책에 대한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부각시켜 나갈 방침이다.

시당 관계자는 “4.3 재보궐 선거 결과에서 현 정부 실책에 대한 민심을 확인했다”며 “13석 중 과반수 이상을 확보할 수 있도록 조직과 정책 대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인천시당도 인천지역 첫 선출직 당선을 목표로 총력전에 나섰다.

당대표 이정미의원(비례대표) 지역구인 연수을과, 배진교 전 남동구청장의 남동구, 김응호 정의당 시당위원장의 부평이 전략 지역이다.

지역정가 한 관계자는 “인천은 제19대 대통령선거와 지난 20대 총선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이 박빙의 승부를 펼친 만큼, 앞으로 1년간 정부와 인천시의 정책과, 정치권의 행동 하나하나 승부의 향방을 가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역 정가는 민주당 송영길·홍영표 등 중진의원 험지 출마설, 한국당 이학재의원과 민주당 김교흥지역위원장 간 5번째 맞대결, 한국당 유정복 전 인천시장 출마지역,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 이재호 전 연수구청장 등 기초단체장 출마설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