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입당 윤영찬, 내년 총선 성남 중원구 출마
민주당 입당 윤영찬, 내년 총선 성남 중원구 출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55)이 15일 차기 총선에서 성남 중원구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윤영찬 전 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입당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을 1년 앞둔 오늘, 민주당에 입당한다”면서 “저는 21대 총선에서 성남 중원에 출마해 승리함으로써 ‘중원 탈환’의 기수가 되겠다”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를 나오면서 대통령께서 ‘총선 출마를 생각해봤느냐’고 물었을 때 ‘저는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습니다’고 답변했다. 저에게는 정말 피하고 싶은 잔이었고, 지난 3개월간은 깊은 고민의 시간이었다”며 “결국 제가 내린 결론은 ‘세상을 바꾸자’고 외쳤던 촛불로 다시 돌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촛불은 미완성이고 문재인 정부 성패와 개인 윤영찬은 이제 뗄래야 뗄 수 없는 운명공동체임을 부인할 수 없다”며 “또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내년 총선 승리는 너무나도 절박한 필요조건이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지난 20년 가까이 성남에서 살았다. 성남에서 문화적·역사적 자산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중심은 중원구”라며 “그럼에도 지역개발 면에서는 가장 뒤쳐져있는 곳이기도 하다. 또 오랜 세월 민주당이 의석을 가져보지 못한 곳”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수석은 이 자리에서 성남지역 중·고등학생에게 판교테크노벨리가 필요로 하는 개발자, 디자이너, 기획자, 창업 과정 등을 교육하는 ‘산학연계학교’를 설립해 성남의 젊은이들이 미래를 책임지는 주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또 도시공동체의 문화와 역사, 교육이 살아 숨 쉬는 도심 재생의 새 장을 열어가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윤 전 수석은 “지금껏 제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미지의 세계지만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승리, 사람이 먼저인 세상을 향해 두려움 없이 뚜벅뚜벅 앞으로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같은 당 조신 중원구 지역위원장과도 선의의 경쟁을 치르기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한편, 윤 전 수석은 네이버 부사장을 지내다 문재인 대통령 대선 캠프를 거쳐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으로 발탁됐다. 윤 수석은 이달 초 성남시 중원구 중앙동에 이사를 마치고, 성남시민 표심 잡기에 돌입했다.

성남=문민석·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