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대표팀 안창림ㆍ김민종, 아시아태평양선수권 출격
유도대표팀 안창림ㆍ김민종, 아시아태평양선수권 출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유도대표팀의 ‘간판’ 안창림(25ㆍ남양주시청)과 ‘기대주’ 김민종(19ㆍ용인대)이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 포인트가 달린 2019 아시아태평양선수권대회에 출격한다.

남자 73㎏급 안창림과 100㎏ 이상급 김민종 등이 포함된 대표팀 선수들은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아랍에미리트 푸자이라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를 통해 도쿄올림픽 점검에 나선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73㎏급 은메달리스트이자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한 ‘재일교포 3세’ 안창림은 현재 세계랭킹 1위를 달리고 있어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이 기대된다.

또 100㎏ 이상급 김민종도 관심을 불러 모은다. 지난해 고교시절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기라성 같은 선배들을 제치고 당당히 우승한 김민종은 한국 유도의 기대주로 떠오르며 작년 세계선수권대회 혼성단체전에서 동메달 획득에 힘을 보탰다. 국제 무대 출전 경험자체가 많지 않아 세계랭킹은 72위에 머물고 있지만 ‘다크호스’로 불리며 한국 유도계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이번 대회는 총 295명의 선수가 출전해 체급별로 1위 700점, 2위 490점, 3위 390점의 세계랭킹 포인트가 부여된다.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은 2020년 5월 25일 기준 각 체급별 세계랭킹 상위 18명에게 부여된다.

한편 대한유도연맹은 이번 대회 남녀 혼성단체전에서 남북 단일팀 구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연맹은 “현지에서 북측 관계자와 만나 단일팀 구성에 관한 의견을 나눠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