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항공 매각 결정…인수설 솔솔 ‘SK·한화’ 유력
아시아항공 매각 결정…인수설 솔솔 ‘SK·한화’ 유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결정된 가운데 인수금액이 조 단위를 넘을 것으로 점쳐지면서 SK와 한화 등 대기업이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했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6천868만8천63주)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날 이사회 결정에 따라 금호아시아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주간사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매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매각 방안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아시아나항공이 지분을 보유한 계열사들의 통 매각이 유력할 것이라는 재계의 분석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44.17%), 아시아나IDT(76.25%),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금호산업이 보유 중인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내놓으면서 계열사들에 대한 경영권 프리미엄을 붙여 매각할 가능성이 커 전체 매각가격은 1조원 이상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아시아나항공이 매물로 나오면 국내 대기업 상당수가 인수전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력후보군으로는 신세계와 제주항공을 소유한 애경그룹 등 유통업체가 거론된다. SK와 한화그룹 등도 후보군으로 꼽힌다.

SK그룹은 금호타이어 매각 당시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됐을 정도로 기업 M&A에 관심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는 청주국제공항을 기반으로 운항을 준비한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케이 투자에 나섰을 정도로 항공업에 관심이 높다는 후문이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 것이 그룹과 아시아나항공 모두에게 시장의 신뢰를 확실하게 회복하는 것으로 여겼다”고 말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