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포천·가평지역위원회, "제2경춘국도 노선변경 가평지역 민심이 반영돼야"
민주당 포천·가평지역위원회, "제2경춘국도 노선변경 가평지역 민심이 반영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타가 면제된 제2경춘국도 건설을 둘러싸고 노선통과 구간의 80%를 차지하고 있는 가평군이 합리적 노선변경을 주장(본보 4월 2일자 1면)하고 있는 가운데 가평지역 정치권이 국토부를 상대로 지역민심을 반영해 줄 것을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포천ㆍ가평지역위원회(위원장 이철휘)는 15일 가?군청 회의실에서 송기욱 군의장 및 김경호 도의원, 군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모임을 갖고 제2경춘국도에 대한 가평군민의 의사결정 수용을 강하게 요구했다.

이철휘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제2경춘국도 노선의 80% 이상이 가평군을 통과함에도 불구, 강원도와 춘천시는 가평군과 충분한 협의없이 사전 예타면제를 신청한 것에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오는 6월 결정될 가평군의 의사를 반영, 상생의 길을 함께 갈 것을 바란다”고 요구했다.

또 “가평군은 합리적인 노선 결정을 통해 가평군민의 이익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는 노선의 단일안 결정에 적극 나서야 한다”면서 “가평군이 제2경춘국도 용역을 통해 16~17일 양일간 주민설명회를 실시함에 따라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단일안을 조기에 도출하고 이를 반영하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국토부는 제2경춘국도의 노선결정에 남이섬과 자라섬을 비롯해 경춘국도상의 상권보호는 물론 가평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제2경춘국도 노선 중 가평구간에 5개 이상의 IC를 개설해 최대한 지역상권을 보호하고 원활한 진출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제2경춘국도와 연계, 교통량 분산과 상면과 조종면, 청평면의 원활한 교통흐름을 위해 국도 37호선 2차로 개설(일명 호명산 터널), 청평 고성리-가평 간 75호선, 86번 국지도 등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시켜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포천ㆍ가평지역위원회는 제2경춘국도 건설에 있어 가평군민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당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가평=고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