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경기, 임대주택 입주민 거주환경 개선 ‘살고 싶은 집 만들기’ 프로젝트 가동
LH 경기, 임대주택 입주민 거주환경 개선 ‘살고 싶은 집 만들기’ 프로젝트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지역본부가 임대주택 입주민의 거주환경 개선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LH 경기본부는 시설물이 노후화된 임대주택을 개선하는 ‘살고 싶은 집 만들기’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보수공사의 범위를 콘센트와 스위치, 욕실천장, 환기구 등 노후시설물의 전면교체에서부터 문틀과 몰딩류의 도장공사 추가시행까지 확대하는 것이다.

기존에는 영구ㆍ국민임대주택의 입주자가 퇴거하면 도배와 장판만을 교체하고서 새로운 입주자를 들여 신규 입주민의 만족도를 끌어올리기 어려운 한계에 놓였었다.

LH 경기본부는 이번 프로젝트 시행으로 장기거주는 물론 노후화된 세대의 재임대 시 입주민의 만족도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 첫 번째 프로젝트로 지난 5일 성남시 분당구 소재 한솔마을 7단지(영구임대)에서 기존의 도배ㆍ장판교체 세대와 보수공사 확대적용 세대를 비교하는 품평회를 열어 신규 프로젝트의 효과에 대해 입주민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장충모 LH 경기지역본부장은 “비록 보수공사 확대에 따른 비용증가가 다소 발생하지만, 입주민의 더 나은 거주환경 조성을 위해 온갖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살고 싶은 집 만들기’ 프로젝트를 모든 영구ㆍ국민임대 단지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