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3·1운동의 역사 기억 평화·번영의 100년 만들자” 화성 4·15 100주년 제암·고주리 학살사건 추모제
“화성 3·1운동의 역사 기억 평화·번영의 100년 만들자” 화성 4·15 100주년 제암·고주리 학살사건 추모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재의 잔악한 탄압에 굴하지 않는 민족 저력을 보여준 화성 3ㆍ1운동의 역사를 기억하며 평화와 번영의 100년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15일 화성 제암리 3ㆍ1운동 순국유적지에서는 100년 전 순국선열들의 치열했던 독립정신 되새기는 ‘화성 4ㆍ15 100주년 제암ㆍ고주리학살사건 추모제’가 열렸다.

화성시가 개최한 이날 추모제는 1919년 4월15일 만세운동에 대한 보복으로 일제에 의해 잔인하게 학살당한 순국선열 29인의 희생과 용기에 경의를 표하고 그 정신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서철모 화성시장과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서청원(무ㆍ화성갑)ㆍ이원욱(화성을)ㆍ권칠승(화성병)ㆍ송옥주(비례)ㆍ안민석 국회의원(이상 민주당ㆍ오산), 안소헌 광복회지회장과 나치만 경기남부보훈지청장, 김태형 경기도의원, 시ㆍ도의원, 시민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염태영 수원시장, 곽상욱 오산시장을 비롯해 국가유공자와 보훈단체, 세계평화연대 도시 프랑스 됭케르크, 튀니지 비제르테, 독일 로스토크,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대표단이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추모사는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낭독했다.

이 수석은 추모사를 통해 “화성에서 전개된 치열한 독립운동은 국내외 독립운동을 활성화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며 “오늘 추모제가 화성 독립운동의 역사와 정신을 알리고 함께 평화의 길을 모색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청소년 시민대표들의 추모 시 낭독과 시민들이 직접 만드는 4ㆍ15 추모월 등을 마련해 남녀노소가 함께 순국선열의 독립정신을 되새기는 문화추모제로 진행됐다. 아울러 국악인 김영임의 추모공연도 이어졌다.

추모제에 앞서 지난 3월부터 매주 토요일마다 경기도와 서울 일대에서 제암·고주리 학살사건을 다룬 웹툰 상영과 태권도 플래시몹을 선보였고, 전국 단위의 ‘평화그림 공모전’을 개최해 더 많은 시민들이 선열들의 정신을 기리는데 참여했다.

서 시장은 “화성 3ㆍ1운동은 마을 주민 스스로 조직하고 실행한 진취적 역사”라면서 “3ㆍ1운동을 일제의 잔악한 탄압에 굴하지 않은 치열한 민중사이자 진취적인 민족사로 재조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날을 기점으로 평화와 번영의 100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화성 4•15 100주년 제암•고주리 학살사건 추모제’가 열린 15일 오전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유적지에서 참석자들이 대한민국의 평화를 기원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서철모 화성시장과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 서청원•이원욱•권칠승•송옥주•안민석 국회의원, 염태영 수원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안소헌 광복회지회장, 세계평화연대도시 각국 대표단과 화성월문초 학생 등 2천여 명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김시범기자
‘화성 4•15 100주년 제암•고주리 학살사건 추모제’가 열린 15일 오전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유적지에서 참석자들이 대한민국의 평화를 기원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서철모 화성시장과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 서청원•이원욱•권칠승•송옥주•안민석 국회의원, 염태영 수원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안소헌 광복회지회장, 세계평화연대도시 각국 대표단과 화성월문초 학생 등 2천여 명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김시범기자

박수철ㆍ송시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