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행정기관 대부분 저공해차 의무 구매 대수 위반
인천지역 행정기관 대부분 저공해차 의무 구매 대수 위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행정기관 대부분이 2018년 저공해차 의무 구매 대수를 지키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환경부 산하 수도권 대기환경청에 따르면 인천시와 산하 9개 군·구(옹진군 조사대상 제외), 시 교육청 등 11개 행정기관 중 7개 기관이 저공해차 의무 구매 대수를 지키지 않았다.

저공해차 의무 구매제도는 수도권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대기관리권역에 있는 10대 이상 차량 보유 행정·공공기관이 새 차량을 구매할 때 의무구매비율 50% 이상을 저공해차로 구매하는 제도다.

인천시는 2018년 구입한 53대의 자동차 중 저공해차는 6대(1종 4대, 2종 2대)로, 저공해차 구매비율은 15%에 그쳤다.

시 교육청은 3대의 자동차 총 구매 대수 중 저공해차는 1대(2종), 33%의 구매비율을 나타냈다.

각 기초단체 중에는 강화군이 가장 낮은 저공해차 구매 대수를 보였다.

강화군은 34대의 자동차를 구매했지만 단 1대의 저공해차도 구매하지 않았다.

그 뒤로 서구 15% 남동구 25%, 중구 46%, 계양구 46.2%의 저공해차 구매비율을 기록, 의무 구매비율에 못 미쳤다.

공공기관 중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환경공단, 부평구 시설관리공단의 저공해차 구매비율은 0%였으며 인천시설공단은 25%에 그쳤다.

시 관계자는 “장비 등을 운반하려면 소형 화물차를 사야 하지만 해당 차종에는 저공해 자동차가 없다”며 “또 2018년에는 소방본부에서 특수차량을 구매하다 보니 의무 구매비율을 지키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