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1년] 2. 여야, 공천룰 정비 착수
[총선 D-1년] 2. 여야, 공천룰 정비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천에 사활… ‘현역 물갈이’ 촉각

21대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 모두 본격적인 공천룰 가다듬기에 나선 가운데 최대 승부처인 경기 지역 60곳을 놓고 본격적인 쟁탈전이 시작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각각 ‘혁신공천’과 ‘개혁공천’을 내세움에 따라 현역 의원들이 ‘추풍낙엽’처럼 공천에서 탈락할 지 주목된다.

15일 민주당과 한국당에 따르면 양당 모두 ‘공천룰’ 정비에 착수, 사실상 총선체제에 돌입했다.

여당인 민주당은 ‘혁신 공천’을 내세우며 지난달 20일 ‘2020총선공천제도기획단’을 구성하고, 이례적으로 총선 1년 전에 공천룰을 확정하기 위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특히 민주당은 정치 신인 등의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경선’을 원칙으로 내세울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지난 1월 기자간담회에서 “공정하고 투명한 경쟁을 보장해서 유능한 인재들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이 대표가 일찌감치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것을 놓고 중진·고참 의원들을 대상으로 ‘중진 물갈이론’이 나온다. 당 관계자는 “중진 의원들의 경우 상대적으로 험지로 보내거나 명예로운 용퇴를 위해 대사로 중용하는 등의 방법을 활용해 물갈이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도내 4선 이상 중진 의원 7명의 재공천 여부가 일단 시선을 모을 전망이다.

당내에서는 또한 현역 의원 재공천 비율도 주목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대외적으로 ‘혁신 공천’을 내세우는 가운데 막상 현역 의원 교체비율이 낮다면 비난을 자초할 수 있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현역 의원 상당수를 공천에서 탈락시킬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도 황교안 대표 체제로 탈바꿈한 후 ‘개혁 공천’ 수립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현재 신상진 의원(성남 중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신정치개혁특별위원회 공천혁신소위를 구성, 공천의 투명성 강화를 위해 블록체인 시스템을 지역구 의원과 비례대표 공천에 활용할 방안을 구상 중이다. 신정치혁신특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당내 선거와 관련, 블록체인을 활용한 선거를 선 도입하고 21대 총선 공천에 제한적으로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의 한 최고위원은 본보와의 통화에서 “한국당은 무조건 이기는 공천을 해야한다”며 “현역 의원이 있는 지역구도 경선을 붙여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국당 경기 의원 16명 중 현재 재판을 받고 있는 의원 4명의 재공천 여부가 최대 관전포인트다. 또한 상대 후보와의 경쟁력에서 문제를 보이는 현역 의원도 공천을 자신할 수 없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