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1년] 2. 인천지역구 곳곳 핫코너
[총선 D-1년] 2. 인천지역구 곳곳 핫코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물급 총출동… 여야 빅매치 예고

21대 4·15 총선은 3~4선의 여·야 중진급 현역의원과 전 인천시장, 정당대표, 전 구청장 등이 일찌감치 출마 준비에 나서면서 곳곳에서 빅매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15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의 송영길(4선·계양을), 홍영표의원(3선·부평을), 자유한국당의 안상수(중동강화옹진), 윤상현의원(미추홀을), 유정복 전 인천시장,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거물급 인사들이 총출동한다.

지역 정가에서는 유 전 시장의 출마 지역과 여·야 중진급 현역의원의 험지 출마설 등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인천시장 재선에 실패한 후 미국 유학 중인 유 전 시장은 다음 달 귀국해 내년 총선을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시장은 박남춘 시장의 지역구였던 남동갑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는 홍일표의원(한)의 미추홀갑 출마설이 나온다.

남동갑은 박 시장의 전 지역구로 국토교통부 차관 출신인 맹성규 의원이 지난 보궐 선거에서 승리했다.

미추홀갑은 허종식 인천시 경제균형발전정무 부시장의 출마가 유력하다.

유 시장 입장에서는 2곳 모두 박 시장과의 설욕전 성격을 띠게 된다.

한국당 민경욱 의원과 정의당 대표인 이정미 의원(비례대표) 등 현역 2명이 포진한 연수을도 핫 코너이다.

민주당에서는 이들과 맞설만한 중량감 있는 후보를 물색 중이며,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전 민주당 연수을 지역위원회 위원장),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등이 거론된다.

서구갑에서는 민주당 김교흥 지역위원장(전 국회사무총장)과 한국당 이학재 의원이 4번째 맞대결을 준비 중이다.

18∼20대 총선에서 3연패 한 김 위원장이 설욕을 벼르고 있다.

각 당 중진의 험지 출마 여부도 관심사이다.

민주당에서는 중진인 송영길, 홍영표 의원의 험지 출마설이 당내에서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유 전 시장도 남동갑과 미추홀갑보다, 중진 역할 차원의 험지 출마 요구를 당으로부터 받을 수 있다.

이밖에 부평지역에서는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민)과 바른미래당 문병호 전 의원, 김응호 정의당 시당위원장이 출마를 준비 중이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21대 총선은 문재인 정부 중간 평가성격과 함께 각 당 주요 후보의 정치 생명이 달린 만큼, 당내 공천 경쟁부터 본선까지 치열한 혈전이 펼쳐 질 것”이라고 말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