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로당 노인들에게 240만원 가로챈 60대 구속
경로당 노인들에게 240만원 가로챈 60대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지역 경로당을 돌며 노인들에게 “떡값을 빌려달라”며 돈을 빌리고 나서 달아나는 수법으로 수백만원을 가로챈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씨(63)를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지난달까지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 경로당 27곳을 돌며 노인 45명으로부터 현금 24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로당을 방문해 “새로 이사 와서 경로당에 가입하러 왔다”며 노인들에게 접근했다.

이어 “경로당 사람들과 함께 먹을 떡을 주문했는데 지금 돈이 없어 떡을 찾지 못하고 있다. 돈을 빌려주면 떡을 찾고 나서 아들에게 돈을 받아 돌려주겠다”며 노인들에게 돈을 빌리고 나서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경로당 측으로부터 신고를 받은 경찰은 경로당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A씨의 신원을 확보하고 추적에 나서 지난 4일 A씨를 긴급체포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