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조 ‘쟁의행위’ 예고…신설법인 단체협약 개정 놓고 노사 대립
한국지엠 노조 ‘쟁의행위’ 예고…신설법인 단체협약 개정 놓고 노사 대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GM) 신설법인 단체협약 개정을 놓고 노사가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노조가 파업을 포함한 쟁의행위를 예고했다.

중앙노동위원회는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와 한국GM 연구개발(R&D) 신설법인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간 노동쟁의 2차 조정회의를 종료하고,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다고 15일 밝혔다.

중노위는 이날 한국GM 노사 간 조정회의를 진행한 결과 양측의 의견 차이를 좁힐 수 없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앞으로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투표에 참가한 조합원 50% 이상이 쟁의행위에 찬성할 경우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 등 쟁의행위가 가능하다.

쟁의행위 찬반투표는 오는 22~23일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소속 노조 조합원 2천93명을 대상으로 찬반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노조는 사측이 기존 단체협약의 내용을 크게 변경한 ‘회사 요구안’을 신설법인 단체협약으로 제시했다고 강하게 반발해 왔다.

회사 요구안에는 차별성과급 도입, 징계 범위 확대, 정리해고 일방통보, 노조 활동에 대한 사전 계획서 제출 등 내용이 담겨 있었다.

사측과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한 노조는 쟁의행위에 돌입하기 위한 절차를 밟아온 결과, 지난 11일 대의원대회를 열고 쟁의대책위원회 구성을 마무리했다.

한국GM 노조 관계자는 “쟁의대책위원회는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에 따라 쟁의행위 방식이나 수위 등을 결정할 계획”이고 말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