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장 당선자 인터뷰] 강효희 원당농협 조합장 “청년농부상 도입해 젊은 농업인들 양성”
[조합장 당선자 인터뷰] 강효희 원당농협 조합장 “청년농부상 도입해 젊은 농업인들 양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 개보수로 업무환경 개선
조합원 종합복지센터 건립 추진
신뢰 경영 펼쳐 정체성 지킬 것

“결코 이권과 타협하지 않고 조합원 중심의 경영을 통해 농협의 정체성을 지켜나가겠습니다.”

재임에 성공한 강효희 조합장(58)은 “조합원들이 신뢰할 수 있는 정도 경영으로 원당농협을 계속 이끌어 가겠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강 조합장은 농협 이사를 역임하며 리더십을 갖추고 농협대학교 협동조합 경영과(산학)에서 경영원칙과 전문경영자로서의 자질까지 겸비한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강 조합장은 “농협의 정체성은 농민에게 있기 때문에 농민이 없은 농협은 있을 수 없다”며 “농민이 주인인 농협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농업인구가 급감하고 있는 대안으로 대체인력 양성을 손꼽았다.

강 조합장은 “원로 조합원들에 뒤를 이어 다음 세대를 이어갈 농업인을 양성하는게 중요하다”며 “청년농부상 등을 도입해 농업에 대한 관심을 이끌고 젊은 농업인들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당농협의 경쟁력은 농심이 살아 있다는 것이 가장 크다”며 “이를 바탕으로 직원들 역시 순수하고 의욕이 넘치는 장점을 활용해 적재적소에 인재를 배치한 농협 경영을 펼치겠다”고 덧붙였다.

열악한 원당농협의 업무환경 등을 개선하기 위한 본점 이전, 시설 개보수, 조합원들의 복지가 접목된 종합복지센터 건립 등도 그가 그리는 원당농협의 미래다.

강 조합장은 “접근성 등 열악한 문제를 해결하고 원로 조합원들에 대한 배려 역시 당연히 원당농협이 해야 할 일”이라며 “조합원을 기다리고 맞이하는 농협이 아니라 농협이 직접 조합원을 찾아가는 그런 농협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임원과 직원들 모두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해 조합원과 함께 같이 가는 원당농협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