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5주기, 노란리본 단 스타들
세월호 5주기, 노란리본 단 스타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성·유병재·조우종·효민 인스타그램
정우성·유병재·조우종·효민 인스타그램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가운데 배우 정우성 등 연예계 스타들이 노란리본과 팔찌 등의 이미지로 이를 추모하고 있다.

정우성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도로 위에 노란 종이배로 416 글자를 만든 사진을 게재했다.

배우 문정희는 노란 리본과 함께 “20140416 세월호 5주기 추모 잊지 않겠습니다. 아직도 먹먹한 모두의 아픔입니다. 벌써 5주기네요.. 아직 해결해야 일들이 많이 남아있는데요...세월호 침몰 희생자분들을 추모합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슈퍼주니어 예성과 그룹 다이아, 배우 이미도도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5주기”라는 글을 올렸다. 배우 장미인애도 노란 리본이 담긴 이미지를 게재했다.

유병재는 “우리 모두”라며 remember0416라는 문구가 새겨진 세월호 팔찌를 착용한 사진을 올렸다.

가수 선우정아는 “정신없이 작업하다 파일명 때문에 휴대폰으로 날짜를 봤더니 마음이 쿵 내려앉는 날짜.. 상상도 할 수 없는 두려움과 고통 속에 세상을 떠나야 했던 분들과 남겨진 분들을 위해 오늘은 더욱 길고 깊게 기도합니다.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라고 적었다.

또 가수 효민은 5주기 추념전 ‘바다는 가라 앉지 않는다’ 이미지를 올렸다.

뮤지컬 배우 김호영과 김소현도 “세월호 5주기.. 잊지 않을게요”라는 글을 올렸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조우종은 노란 리본 사진과 함께 “이날을 기억합니다. 세월호 5주기”라는 글을 게재했으며 가수 쿨 유리도 노란 리본으로 추모의 뜻을 전했다.

이외에도 배우 김법래, 윤세아, 유소영 등 여러 스타들이 추모 열기를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