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세월호가 지겹다고? 창피한 줄 알아라" 일침
이승환 "세월호가 지겹다고? 창피한 줄 알아라" 일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이승환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희생자들과 유족들을 폄훼하려는 이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승환 SNS
가수 이승환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희생자들과 유족들을 폄훼하려는 이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승환 SNS

가수 이승환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희생자들과 유족들을 폄훼하는 이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승환은 지난 1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세월호가 지겹다는 당신들이 징글징글하다. 창피한 줄 알라"고 지적했다.

이승환은 이어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져서 억울하게 희생된 고인들의 넋을 위로하고 유가족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렸으면 한다"며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응분의 대가를 받아서 이 땅에 정의가 살아있음을 확인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 이상 패륜적이고 야만적인 언행은 묵과하지 말라"고 덧붙이며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당부했다.

이승환은 세월호 참사 이후 각종 소신 발언은 물론, 희생자들과 유족들을 위해 추모 공연을 여는 등 남다른 행보로 주목받았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